본문 바로가기

상식/Interest

블루베리의 유래 - 출처: 국제원예종묘

 





블루베리란 진달래과(Ericaceae) 산앵도나무(Vaccinium)속에 속하는 북아메리카 원산의 활엽 또는 상록성 과수로서 대부분 키가 낮게 자라는 관목형을 지니나 일부 품종은 성목으로 성장시 수고가 5m에 달하기도 한다.
Vaccinium속에는 약 450여종의 식물이 있으며 이에 속하는 우리나무로는 들쭉나무, 산앵도나무, 월귤, 정금나무 등이 있다. 현재 재배되고 있는 블루베리는 1900년대 초반 미국 농무성에서 북미에 자생하고 있는 야생종을 개량하여 우량 품종으로 육성한 것으로 푸른 열매가 아름답고 맛이 좋기에 ‘블루베리’라 불리우게 되었다. 이른바 20세기에 태어난 과수 ‘블루베리’ 재배의 시작인 것이다.

과거 아메리카 원주민이었던 인디언들은 숲과 습지에서 블루베리를 채집하여 생과로서뿐만 아니라 저장하여 주요 영양원으로 이용하였다고 하며 일부 인디언 부족들은 ‘위대한 영혼이 부족민의 배고픔을 달래주었다’고 하여 블루베리를 숭배하였고, 그로 인해 블루베리와 관련된 인디안 신화가 많이 만들어졌다고 한다.
한편, 17세기 영국에서 건너 온 청교도인들은 신세계인 아메리카 대륙에 도착하여 식민지를 건설하기 시작했는데, 본국인 영국에서 오는 물자에만 의존할 수는 없었기에 땅을 일구고 농경지를 만들어야만 했다. 그러나 아메리카 대륙의 기후와 토양은 본국과는 많이 달라서 초기에 시도했던 경작들은 대부분 실패로 돌아갔으며 이로 인해 많은 이들이 굶주림과 풍토병으로 세상을 떠나게 되었다.
식량난이라는 심각한 곤경에 닥친 초기 이주민들이 병과 굶주림을 이겨내고 살아남을 수 있었던 계기는 원주민이었던 인디언으로부터 얻은  블루베리 건과실과 시럽이었다고 전해져 오고 있으며 인디언으로부터 새로운 경작 기술을 배움으로써 그들은 신대륙 개척을 계속 진행할 수 있었던 것이다. 이로 인해 블루베리는 ‘생명의 은인’이라 불리워지게 되었으며 이러한 배경을 바탕으로 20세기 초반 미국에서는 국가적 사업으로 블루베리의 품종개량과 연구를 시작하였고 이는 블루베리 품종 개량 및 관련 가공산업이 발전한 큰 계기가 되었다.

아메리카 원주민들의 비타민 보급원이었으며 질병을 예방하고 건강회복을 촉진시키며 피로회복에 도움이 된다고 전해 내려온 블루베리의 건강성분과 기능성이 확실해진 계기는 유럽에서부터 시작되었다.
제 2차 세계대전 중의 한 영국 전투기 조종사가 블루베리 잼을 너무 좋아한 나머지 매일 다량으로 섭취했었는데 이 조종사가 ‘계속되는 야간비행과 새벽 전투에서 어두움 속에서도 확실하게 앞이 보였는데 이것은 블루베리의 영향이 아닌가 싶다’라고 언급한 사실을 바탕으로 이탈리아와 프랑스에서 블루베리의 기능성 연구가 시작되었고, 이후 블루베리의 안토시아닌 색소가 시력향상에 효과가 있다는 것을 알게 되었다. 그 후로도 세계 각지에서 이루어진 오랜 연구를 통하여 블루베리의 높은 건강효과와 다양한 기능성이 알려지게 되어 ‘경이의 과일’이라고도 불리워지게 되었으며 이에 세계적으로 높은 관심과 주목을 이끌게 되었다. 이러한 배경을 바탕으로 현재 미국, 독일, 칠레, 남아프리카공화국, 일본, 중국 등지에서 대규모로 재배하고 있으며 최근 국내에서도 블루베리에 대한 이해 및 관심이 높아져 새로운 농가 소득원 및 쉽게 재배할 수 있는 가정 과수로서 주목을 끌게 된 것이다.

출처 : http://treeinfo.com/new/1_blueberry/index.php?menu1=1&menu2=1&menu3=

태그